반응형

1Q84를 읽은 후 다시 한번 읽게 된 해변의 카프카.
오랜만에 다시 읽게 되니 감회가  새롭고.
이 책과 1Q84는 구성면에서 많이 닮아 잇는 것 같다.
교차 진행이라고 해야 하나.
전혀 관련이 없을 것 같던 두 사람의 시점에서 상황을 보고 있지만
끝을 향해 갈수록 점점 두 사람의 사건이 연관되어 있고
그 끝에선 정말 치밀하게 짜여 있는 구성.
일단 구성에 대한 잡설은 그만하고.

책 내용은. 음 다시 읽었지만 처음 읽은 지가 너무 오래돼서 -_-;
다무라 카프카가 가출하고 자신을 찾아가는 과정이라고 해야 하나.
그 도중에 많은 사건과. 아버지의 예언 등.
극적인 장치가 많이 있지만.
사실 이 책은 쉽게 읽히는 책은 아닌 것 같다.
수많은 메타포 속에서 그 뜻을 온건히 알아내기란 쉽지 않기 때문이다.


 metaphor 
 
 
품사|명사  
[문학]
은유’로 순화.

책의 제목이기도 한 카프카는. 주인공의 이름이면서도, 까마귀 소년을 뜻하며,
사에키 상이 좋아하는 음악. 그리고 그림을 같이 나타낸다.
가장 중요한 단어라고 할 수 있는 카프카.
15살 너무나 어린나이에 부모님의 죽음과 아버지로부터의 학대와.
정신적인 스트레스는.
카프카로 하여금. 가출을 꿈꾸게 하며..
나카타 상에게는 그 어린시절의 선생으로부터 받은 충격에서 헤어나지 못하는 인물을 대변한다.
사에키도 20살에서. 충격에서 헤어나지 못하고. 20살의 그의 피앙세였던.
카프카의 아버지의 체취를 카프카에서 보게 되고.
카프카와의 관계를 통해. 이제 멈춰버린 시간이 급작스레 흐르게 된 것이다.

카프카는 그 입구의 돌(성숙)을 열고 어른이 되었지만.
나카타 상은 어른이 되지 못했다고 볼 수 있는 것이다.
그래서 나카타 상은 입구의돌을 엶과 동시에. 다른세계로 가버린 것이다.

어떻게 보면 리버보이 류의 성장 소설이라고 해야하나.
카프카는 책을 읽는 독자가 되며, 또한 그러한 청소년기를 보낸.
우리들에게 공감으로 다가오는 것이다.

반응형

prev article thumbnail image
이전 글 추천
세상은 큰 놀이터다 / 김정산
2010.02.14
복사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