반응형

 

사실 표지의 화려한 사진과는 달리.

그닥 많은 사진자료는 없어서 좀 실망했지만.

작가가 말하는.

  '마치 낮과 밤의 경계에서 때로는 어정쩡하게 때로는

  독특하게 풍경을 만들어내는 오후 5시처럼 말이다.'

 그런 독특한 여행책이었던 듯. 사실 모

항상 언급하던 프라하의 소녀시대는 꼭 한번 읽어봐야겠다.

그리고 동유럽 항상 판타지와 신비함으로 꼭꼭

둘러쌓인 그곳.

사회주의에서 이제 막 벗어난 그곳.

화려한 서유럽과는 달리 소박하고 아직 정이 살아있는 그곳.

모르겠다. 작가처럼 내 짧은 역사 지식으로는 물론 경제적으로는 이제 많이 힘들지만.

그렇게 많은 느낌을 받고.

경험을 하고 올 수 있을런지는 ㅎ

그래도 꼭 한번은 가봐야지 ㅎ

 

반응형

next article thumbnail image
다음 글 추천
설득의 비밀 / EBS
2010.02.10
복사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