메이플스토리 확률조작 사태 최종 결말 - 공정위 과징금 116억

확률 조작으로 논란을 일으켰던 메이플스토리가 공정위 과징금 116억을 선고받았습니다.

메이플스토리 확률조작 사태

21년부터 논란이 된 메이플 스토리의 확률 조작 사태인데요. 기본적으로 메이플스토리라는 게임의 캐릭터 장비의 능력을 높이기 위해서는 '큐브' 구입이 사실상 필수적입니다.

공정위에 조사에 따르면 넥슨은 2010년 5월 유료 판매 아이템인 '큐브'를 메이플스토리에 도입하였습니다.큐브는 게임 내 캐릭터가 착용하는 장비의 옵션을 재설정 할 수 있는 장비다. 장비의 큐브를 사용하면 '잠재 능력'으로 불리는 3개의 옵션이 임의로 장비에 부여되는데, 이 큐브는 어떤 능력이 있는지 운에 맡겨야 하는 확률형 아이템으로, 하나에 천 원에서 2천 원대인 큐브를 1년에 2억 8천만 원어치 산 사람도 있을 정도의 아이템입니다.

논란이 된 2021년 확률형 아이템 정보 공개 문제가 불거져 공정위가 직권조사한 결과 넥슨이 2010년 이후 10년간 확률을 조작해온 것이 드러났습니다.출시할 때보다 기능 출현 확률을 떨어뜨렸고, 이용자들이 선호하는 중복 기능 출현 확률을 0%로 만들어버린 겁니다. 문제는 이런 점을 알리지 않거나 '기존과 같다'고 거짓 공지한 점입니다.

2021.03.22 - [Life/Game] - 메이플 확률 이슈와 리니지m 문양 이슈 논란

 

메이플 확률 이슈와 리니지m 문양 이슈 논란

최근 넥슨 메이플의 확률 사건이 크게 이슈가 되면서 난리가 났었는데요. 메이플 사태 나무 위키에 나와있는데요. 메이플스토리에 나오는 아이템에 붙는 옵션이 균일하게 붙지 않았고, 그리고

dorudoru.tistory.com

온라인게임 '메이플스토리'에서 장비 옵션을 재설정·업그레이드하는 '큐브'의 확률을 소비자 몰래 내린 넥슨코리아가 공정거래위원회로부터 역대 최대 규모의 과징금 등 제재를 받게 되었습니다.

공정위는 넥슨코리아의 전자상거래법 위반 행위에 대해 시정명령과 과징금 116억4천200만원을 부과한다고 3일 밝혔는데요.

전자상거래법 적용 사례 중 가장 많은 액수이고, 이는 2018년에도 확률형 아이템으로 제재를 받은 적이 있고 장기간이었다는 사유가 고려되었다고 합니다.

메이플스토리 확률 조작 후속

넥슨의 치밀한 점은 큐브 도입 당시 넥슨은 옵션 출현 확률을 균등하게 설정했다가 4개월 뒤에는 인기 옵션이 덜 나오도록 해당 옵션에 가중치를 부여하는 방식으로 확률을 천천히 조정을 했습니다. 그러면서도 이러한 확률 조정에 대한 사실은 별도 공지하지 않았는데요.



그러다 2011년 8월부터 2021년 3월까지 기간에는 이용자 선호도가 높은 특정 중복옵션, 이른바 ‘보보보’(보스 데미지 추가) ‘드드드’(아이템 드롭률 증가) 등을 아예 뽑을 수 없도록 당첨 확률을 ‘0%’로 변경했습니다. 실제로 나올 수 없는 아이템인데도 나올 것처럼 허위 과장 광고를 한 것인데요. 그 뿐만 아니라 넥슨은 확률 조정 사실을 알리지 않았고, 나아가 ‘큐브 기능은 변경 사항이 없고 기존과 동일하다’며 거짓 공지까지 진행하였습니다. 나올 수 없는 아이템을 내세워 게임 유저들을 상대로 희망 고문을 벌인 셈이기도 합니다.

그 뿐만 아니라 2013년 7월에는 장비를 최상급 등급으로 올릴 수 있는 블랙큐브(등급 상승 확률 1.8%)를 출시한 뒤 같은 해 12월에는 등급 상승 확률을 1.4%로 내렸다가, 2016년에 이르러 1%까지 낮췄다. 확률 변경 내역은 이번에도 공개하지 않고 소비자를 우롱했습니다.

소비자에게 이러한 형태로 사기를 치면서 법 위반 기간 동안 넥슨이 큐브를 팔아 올린 매출액은 5500억원이 넘는 것으로 추산된다고 합니다. 

메이플스토리 이용자 간담회에 따르면 ‘드드드’(아이템 드롭률 증가)가 존재하지 않는다는 사실을 95%의 확률로 알기 위해서는 약 4억5000만원 어치의 큐브를 구매해 장신구에 돌려봐야 합니다.  실제로 1년간 2억 8천만원이 넘는 금액을 구매하기도 하였습니다.

확률형 아이템 정보 공개는 개정 게임산업법이 시행되는 오는 3월부터 의무화되는데요. 넥슨은 소급 처분은 게임산업을 위축시킬 것이라며 이의신청을 하거나 사법부 판단을 받는 방안을 검토하겠다고 당당하게 밝혔습니다. 이에 공정위는 소비자에게 불리한 사항을 알리지 않았다면 공개 의무와 상관없이 법 위반이라고 반박했습니다. 또 확률 조정은 할 수 있지만, 그 내용은 소비자에게 당연히 알려야 한다고 강조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