Dorulog
article thumbnail
반응형

행복을 돈으로 살 수 있을까? 라는 주제는 정말 오래된 주제입니다.

그리고 여기 브리티시컬럼비아 대학교의 연구진이 이 오래된 행복에 관한 담론에 대한 실험을 진행하였습니다.

돈으로 행복을 살 수 있을까?

미국 NBC뉴스에 따르면, 브리티시컬럼비아 대학에서 심리학 박사 과정 중인 라이언 드와이어와 엘리자베스 던은 

최근 행복과 돈의 연관 관계에 대한 내용의 연구를 발표했습니다.

NBC의 헤드라인 역시 자극적인데요.

가계 수입이 1억 6천(123000달러) 미만인 경우 돈으로 행복을 살 수 있다.



이들은 2020년 12월 연구 주제를 알리지 않고 브라질, 인도네시아, 케냐, 호주, 캐나다, 영국, 미국 등 7개국에서

300명의 참가자를 모집했다. 이 가운데 200명을 선정해 각각 1만달러(약 1320만원)를 일시금으로 제공한 뒤

3개월 이내 모두 쓰도록 했다. 나머지 100명에게는 돈을 주지 않았다.

이후 두 그룹 모두 매달 삶의 만족도, 행복도, 부정적 감정을 느끼는 빈도 등에 대해 점수를 매기게 했다.

그 결과 1만달러를 받은 참가자들은 공돈을 받지 못한 이들 보다 대체로 더 높은 수준의 행복도를 보였다. 

돈을 다 지출하고 나서 3개월이 지난 뒤에도, 이들이 느끼는 행복은 계속됐다고 합니다.

그리고 이번 실험에서 놀라운 점은 연소득이 1만달러(1300만원)인 참가자는 연소득이 10만달러(약 1억3000만원)인

참여자보다 행복도가 2배가량 증가한 것으로 조사됐다. 

단 연소득 12만3000달러(약 1억6200만원)가 넘는 고소득자들에게서는 단순히 일시적인 돈의 증가로 인한

행복도가 뚜렷하게 향상되지는 않는 것으로 나타났다.

이번 실험의 결과 분석

이번 실험 결과와 관련하여 하버드대 소속 행동과학자인 애니아 야로세비치는

“돈으로 행복을 살 수 있는지에 대해선 아직 과학적인 합의는 없다”고 말했다.

이 실험 이외에도 공돈과 행복도의 상관관계에 대한 실험들이 계속 있었으나 일정하지 않은 결과가 도출됐다는

것을 근거로 들어 아직 과학적으로 입증된 사실이 아니라고 선을 그었습니다.

이번 실험을 보도한 NBC는 이번 실험이 기본소득과는 다르다고 언급했는데요.

드와이어 실험 참가자들의 연평균 소득은 5만4000달러(약 7100만원)로 대부분 학사 학위였으며,

목돈을 한꺼번에 지급하는 방식으로 실험했습니다.

이런 조건들은 일반적으로 저소득층에게 정기적으로 적은 돈을 지급하는 기본소득 실험과는 다른 점이라고 밝혔습니다.

또한 이번 실험을 주도한 드와이어는 파워볼 당첨자가 더 행복하다고 언급하면서,

 큰 복권 당첨자가 행복의 만족도가 높아지는 것으로 나온 2019년 연구를 언급하며,

2007년의 복권 당첨이 행복과 무관하다는 것이 다르다고 말했습니다.

Dwyer said he thinks higher sums — closer to, say, the recent $2.04 billion Powerball lottery jackpot — would yield even bigger boosts in happiness.

"Typically, people who do win the lottery are happier many, many years later," he said.

Research in 2019 found that big lottery wins increased people’s life satisfaction, and a 2007 study concluded that people who won up to $200,000 from the lottery had better psychological health than people who did not win at all.

 

이스털린 역설과 비교

최근의 연구는 이스털린의 역설과 달리 어느정도 돈으로 행복을 살 수 있다는 방향으로 언급되고 있습니다.

이스털린 역설은 널리 알려진 것처럼 소득이 일정수준(기본적인 욕구가 해결) 이상 되면 더이상 돈은

행복에 영향을 끼치지 않는다고 하였습니다.

974년 당시 이스털린은 14개국의 데이터를 가지고 조사하였지만,

최근의 더 많은 국가에 대한 조사를 한 경우 GDP와 삶의 만족도에 대해서

유의미한 연관관계가 있다는 조사결과가 나왔습니다.

물론 다른 조건도 있어서 돈이 전부는 아니겠지만,

일반적으로 1억 8천만원 보다 낮을 경우 돈이 많은 경우 더 행복했다고 합니다. 그리고 이 1억 8천만원이라는 돈이

기본적인 욕구 해결보다는 더 큰 금액임을 알 수 있습니다.

실험 결과 분석

이번 실험 역시 이스털린 역설에 정면으로 반박하며 돈으로 행복을 살 수 있다는 것을 나타낸 연구라고 할 수 있습니다.

물론 행복이라는 것은 사람마다 다르고, 또 돈 이외의 여러가지 조건을 비교해봐야 하겠지만,

옛말에도 나왔듯이 기본적인 의식주가 해결되지 않은 상황에서 행복을 추구한다는 것은 어려우며,

또 최근에 티비에서 본 구절이 있는데요.

돈이 의사결정을 좌우하는 상황이라면 돈으로 행복을 살 수 있을 것 같습니다.

부자의 경우 음식을 고르거나 옷을 살때 금액을 상관하지 않고 선택한다고 하는데요.

한 예능에서 나온 박세리 선수가 무한대로 시키면 무한 리필이다라는 것처럼

부자의 상식은 다를 수 있다는 것을 깨달았습니다.

일반적인 경우 가격을 최우선 순위로 두는 경우가 많으니, 이 부분에서 큰 차이가 있을 것 같습니다.

저 역시 박세리 선수의 무한리필의 재정의를 들으면서 충격을 받기도 하였습니다. 

전체 논문은 아래 링크에서 확인하실 수 있습니다.

Wealth redistribution promotes happiness | PNAS

 

반응형
profile

Dorulog

@dorudoru

포스팅이 좋았다면 "좋아요❤️" 또는 "구독👍🏻" 해주세요!

article prev thumbnail
article next thumbnail