반응형

최근 미르의 전설4가 출시하면서 P2E, Play to Earn에 대한 관심이 높아지는데요.

오늘은 Play to Earn에 대해서 알아보도록 하겠습니다.

그전에 먼저 P2W부터 살펴보도록 하겠습니다.

P2W란?

영어 Play to Win의 약자로 P2W으로 표현되는데요.

즉 돈으로 아이템을 사서 이기게 된다(Pay to Win)이라는 개념인데요.

대표적인 게임으로는 리니지와 같은 게임을 볼 수 있습니다.

최근에도 한번 포스팅한 적이 있는데요.

2021.03.22 - [Life/Game] - 메이플 확률 이슈와 리니지m 문양 이슈 논란

 

메이플 확률 이슈와 리니지m 문양 이슈 논란

최근 넥슨 메이플의 확률 사건이 크게 이슈가 되면서 난리가 났었는데요. 메이플 사태 나무 위키에 나와있는데요. 메이플스토리에 나오는 아이템에 붙는 옵션이 균일하게 붙지 않았고, 그리고

dorudoru.tistory.com

대표적인 과금 게임인 리니지는 가장 성공적인 Pay to win 모델을 안착시킨 게임입니다.

사실 다른 게임 특히 오딘이 이 아성을 넘보려했지만 

결국 리니지w에 1위를 내주고 맙니다. 오딘 역시 P2W을 잘 구현하였지만 원조격(?)인 리니지와 싸움이 쉽지 않습니다.

P2E이란 ?

그럼 다시 돌아와 Play to Earn이라는 개념은 무엇일까요?

이 역시 영어 단어 그대로 게임을 즐기면서(Play) 돈을 벌 수(Earn)한다는 개념입니다.

게임을 통해서 돈을 번다는 개념입니다.

어디서 익숙한 느낌이 들지 않나요?

물론 최근에 쌀먹이라는 단어가 유행해서 익숙하실수도 있는데요.

쌀먹이라는 것은 게임 아이템을 팔아서 쌀을 사 먹는다라는 뜻입니다.

출처 : this is game

하지만 그 옛날 쌀먹이 생기기도 전에, 한국을 강타한 바다이야기가

Play to Earn의 시초라고 할 수 있습니다.

바다이야기의 선풍적인 인기 이후 각종 게임에 대한 규제가 생겼고, 이로 인해서 

게임산업진흥에 관한 법률 제32조 6항에 따라 게임으로 게임머니 및 환전을 알선하는 게임은 불법입니다.

그렇기 때문에 현재 서비스하는 P2E게임은 국내에 게임 심의를 통과할 수 없게 된 것이죠.

정리하면 Pay to Win은 게임의 승리를 위해서 돈을 지불하는 개념이고

Play to earn은 게임을 할수록 유저의 수익이 증대되는 개념입니다.

P2E은 대세가 될 것인가?

사실 게임 업계에서는 P2E시스템을 통해서 아이템 매니아와 같은 '현거래'업체의 시장이 매력적이기 때문입니다.

현재 국내 1위 플랫폼인 아이템매니아에서는 월 평균 24만건 이상의 거래가 이뤄지고,

국내 게임 아이템 거래 시장 거래액 규모는 연간 1조4000억~1조5000억원 수준으로 예상되고 있습니다.

2021.10.04 - [Life/Game] - 디아블로2 레저렉션 아이템 매니아로 거래하는 방법

 

디아블로2 레저렉션 아이템 매니아로 거래하는 방법

요즘 디아블로2 레저렉션이 인기인데요. 디아블로2의 경우 중요한 것이 아이템을 수집하는 게임이다 보니, 빨리 거래해서 내 아이템을 빨리 맞추는 것이 중요합니다. 현재 주요 사이트는 아이템

dorudoru.tistory.com

현재 P2E 시스템을 통해서 자연스럽게 현거래 시장에 게임회사가 직접 참여할 수 있게 되었습니다.

이 역시 사례를 쉽게 찾아볼 수 있는데요.

LCK의 경우 게임업계가 기존 TV사에 주었던 방송중계권을 직접 운영하면서 수익을 창출하고 있습니다.

그리고 또 게임사의 경우 또 다른 어려움을 해결할 수 있는데요.

항상 핫한 앱마켓 수수료입니다.

2021.01.08 - [Tip & Tech/Computer] - [앱마켓] 앱마켓 수수료 관련 이슈

 

[앱마켓] 앱마켓 수수료 관련 이슈

컴퓨터와 달리 스마트폰에서는 어플(앱)을 특정한 스토어에서만 다운로드가 가능합니다. 안드로이드의 경우 플레이스토어, 아이폰의 경우 앱스토어가 대표적이죠. 기존부터 계속 불공정하다고

dorudoru.tistory.com

이건 플랫폼 사업자가 어떻게 판단할지 알 수 없으나, P2E이 대세가 되면 

우회 결제가 가능한 게임이 되는데요.

제 2의 포트나이트 사태처럼 30%에 달하는 수수료도 자체 결제 시스템을 통해서 절감할 수 있을 것으로 판단됩니다.

아직 P2E 시스템이 정착하지 않았지만, 게임 업계는 장밋빛 미래를 그릴 수밖에 없는 구조입니다.

과연 이 P2E 시스템은 어떻게 정리될지 게이머의 한 사람으로 너무 기대가 됩니다.

그럼 즐거운 하루 보내세요.

반응형

복사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