반응형

정말 어릴때 재미있게 했던 게임이 영화화 된다고 해서 꼭 한번 보고 싶었다.

그러던 차에 기회가 되서 간만에 보게된 페르시아 왕자

시간을 뛰어넘는 인연이 있다.

그 인연을 연결 짓는건 태고의 소명.. 바로 운명이다!!



정말 스토리는 역시나 뻔한 스토리였지만.
볼거리는 2시간 내내 눈을 떼지 못할정도로 풍부했던 영화였다.
블럭 버스터의 역활에 충실한 작품이라고 생각된다.

스토리는 요약하자면 마법의 단검을 둘러싼 페르시아의 음모를
제국이 선택한 영웅 셋째왕자 '다스틴'이 해결해 가는 내용이다.

화려한 액션씬과 광활한 사막에서의 다양한 장면은
우리를 스크린으로부터 눈을 뗄수 없게 만들었다.
물론 다만 스토리를 빨리 끝내려다 보니
다소 과한 편집으로 인해 밑도 끝도 없는 전개를 몇번 보여주긴 하나
줄거리가 워낙 단순하기 때문 -_-;
권선징악이라는 다분히 뻔한 디즈니의 스토리임으로
크게 영향을 끼치지는 않았다.

정말 더운날 받은 스트레스를 한번에 해소시켜줄 영화였던것 같다.

1분을 되돌릴 수 있는 마법의 단검이라.
정말 매력적인 단검인건 확실한것 같다 ㅎ


반응형

'Life > Review' 카테고리의 다른 글

디어존 / 라세 할스트륌  (0) 2010.06.17
방자전 / 김대우  (0) 2010.06.16
신언니 마지막회  (0) 2010.06.05
로빈 후드(2010) / 리들리 스콧  (4) 2010.06.04
무방비도시  (0) 2010.05.20

prev article thumbnail image
이전 글 추천
신언니 마지막회
2010.06.05
next article thumbnail image
다음 글 추천
방자전 / 김대우
2010.06.16
복사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