반응형

NFT란?

NFT는 Non-Fungible Token으로 한글로 대체불가능한 토큰으로 불리웁니다.

오늘은 요즘 뉴스에 엄청 자주나오는 NFT에 대해서 간단하게 알아보도록 하겠습니다.

먼저 NFT는 블록체인에서 나온 개념인데요.

NFT란 블록체인 상에서 유통되는 토큰의 한 종류로 각 토큰마다 고유 값을 가지고 있어

다른 토큰으로 대체가 불가능한 토큰을 말한다.

기존의 1만원짜리 지폐는 가치가 동일하기 때문에 서로 교환할 수 있는 반면

NFT는 각각의 토큰이 모두 다르며 가치도 저마다 다르기 때문에 가격도 다르게 매길 수 있다.

진위(眞僞)와 소유권 입증이 중요한 그림, 음악, 영상 등의 콘텐츠 분야에 이 기술을 적용시킬 수 있다.

이러한 블록체인 기술로 자산에 일련번호를 부여해 복제, 위변조를 막을 수 있다는 장점이 있습니다.

이러한 설명만 듣고 NFT를 이해하긴 쉽지 않은데요. 먼저 블록체인을 이해해야 NFT를 이해할 수 있습니다.

이 블록체인에 대해 인터넷에 잘 설명된 것이 있어서 공유드립니다.

블록체인이란?

아래의 그림을 보시면 좀 이해가 쉬운데요.

기본적으로 기존의 거래는 은행에서 모든 장부를 관리하는 시스템입니다.

즉, 우리가 거래하기 위해서는 은행에 돈을 맡기고 은행에 있는 돈을 상대방에게 건네주는 시스템입니다.

하지만 은행이 중앙에서 통제하기 때문에, 은행을 해킹하면 속수무책으로 돈을 빼앗기게 됩니다.

그래서 나타나게 된 개념이 블록체인입니다.

즉 여러사람에게 이러한 장부를 나눠주고 거래 내역을 모두 복사해서 주는 시스템입니다.

A가 B에게 돈을 주는 거래(트랜잭션)을 거래장부(블록1)에 적어놓습니다.

그리고 이 거래장부가 복제되거나 수정될 수 있기 때문에, 이 거래내역을 저장해서(해싱)해서 

다음 거래장부인 블록2에 적어놓습니다. 블록2에는 C->D의 거래가 포함되어 있습니다.

그리고 이러한 블록2의 거래내역을 또 해싱하여 블록3에 적어 놓습니다.

즉 이런식으로 계속 꼬리에 꼬리를 무는 연결을 블록체인이라고 합니다.

이렇게 되면 거래장부3(블록3)에는 블록1의 해싱과 블록2의 해싱이 모두 포함되는 것이죠.

이제 좀더 직접적으로 말하면,

어떤 20명(노드)가 있는 네트워크에서 거래가 발생된다면 기본적으로 20개의 블록이 생성되고,

각각의 20명에게 전달됩니다.

즉 이 거래를 조작하려면 20개의 블록을 모두 위조해야지, 1번 거래인 트랜젝션을 위조할 수 있습니다.

하지만 이렇게 순식간에 만들어진 20개의 블록을 위조하는 것은현존 최고 성능의 PC도 위조하기 쉽지 않습니다.

기존 거래와 블록체인 거래의 차이점

이러한 거래를 표로 나타내면, 기존에는 거래 내역을 금융기관에 장부에 기록하고

금융기관은 그에 대한 수수료(이체 수수료 등)을 과금였습니다.

하지만 블록체인에서는 아까 말씀드린 것처럼 블록2에서 이러한 거래를 작업증명이라는 것으로 거래를 나태내고

이에 대한 수수료를 우리가 말하는 채굴(코인)으로 주게 됩니다.

즉 코인을 채굴한다는 것은 누군가의 거래에 대해서 채굴자(노드)가 작업증명을 해주고 코인을 얻는 것을 말합니다.

이제 블록체인의 개념에 대해서 좀 이해가 되시나요?

다시 NFT로 돌아가서 설명을 드리겠습니다.

이런 NFT의 생성은 ERC-721이 주로 사용되는데요.

ERC(Ethereum Request for Comment)는 이더리움 블록체인 네트워크에서 발행되는 토큰의 표준이고

우리가 일반적으로 알고 있는 암호화폐(이더리움 등)에 사용되는

ERC-20는 대체 가능한 토큰의 성격을 가진다는 점에서 차이가 있다.

ERC-721은 2018년 6월 21일 최종적으로 채택되면서 NFT 시대의 시작을 알렸다.

ERC-721의 코드를 보면 발행(mint)에서부터 다르게 표현돼 있다. 

ERC-20는 토큰의 양을 표시하는 반면 ERC-721은 대체 불가능을 위해 

토큰 ID(tokenId)와 소유자(owner)를 강조하고 있다는 것을 알 수 있다.

NFT에는 자산 고유 ID와 생성 순서 외에도 작품명과 이미지 등 디지털 자산을 나타내는 세부 정보가 담겨 있는데, 

데이터 크기에 따라 온체인이 아닌 오프체인에 데이터를 저장할 수 있다.

 블록체인에 모든 것을 넣을 수 있다면 좋겠지만 블록체인이 무거워지고 가스비가 증가하는 단점이 있다.

 이때 토큰(token)URI 함수를 활용해 언급된 URI로 이동해 메타 데이터를 확인할 수 있다.

NFT 데이터 분석 사이트인 난펀저블(NonFungible)에 따르면 이더리움 블록체인상의 

NFT 시장 규모(거래 대금)는 2018년 3676만 달러, 2020년 6683만 달러에 불과한 시장이었다. 

하지만 올해 3월부터 NFT가 대중에게 알려지기 시작한 이후 9월 현재까지 43억1000만 달러 

이상의 거래가 이뤄지는 거대 시장으로 변화했다.

오늘은 간단하게 NFT에 대해서 알아보았는데요.

 

반응형

복사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