반응형

칸에서 송강호씨가 남우주연상을 받은 브로커

극장에서 개봉해서 보고 왔습니다.

브로커

줄거리는 베이비박스에 버린 아이를 몰라 팔고 있는 '브로커' 상현과 동수에게 

베이비박스에 버린 아이를 찾으러온 소영이가 오면서 벌어지는 일인데요.

세탁소를 운영하지만 늘 빚에 시달리는 ‘상현’(송강호)과
 베이비 박스 시설에서 일하는 보육원 출신의 ‘동수’(강동원).
 거센 비가 내리는 어느 날 밤,
 그들은 베이비 박스에 놓인 한 아기를 몰래 데려간다.
 하지만 이튿날, 생각지 못하게 엄마 ‘소영’(이지은)이 아기 ‘우성’을 찾으러 돌아온다.
 아기가 사라진 것을 안 소영이 경찰에 신고하려 하자 솔직하게 털어놓는 두 사람.
 우성이를 잘 키울 적임자를 찾아 주기 위해서 그랬다는 변명이 기가 막히지만
 소영은 우성이의 새 부모를 찾는 여정에 상현, 동수와 함께하기로 한다.
 
 한편 이 모든 과정을 지켜본 형사 ‘수진’(배두나)과 후배 ‘이형사’(이주영).
 이들을 현행범으로 잡고 반 년째 이어온 수사를 마무리하기 위해 조용히 뒤를 쫓는다.
 
 베이비 박스,
 그곳에서 의도치 않게 만난 이들의
 예기치 못한 특별한 여정이 시작된다.

고레에다 히로카즈 감독의 전작 '어느 가족'의 한국판의 느낌이 많이 들었습니다.

칸의 황금종려상을 받고 '가족'의 의미를 알아보는 작품이었는데요.

브로커 후기

브로커 역시 유사하게 흘러갑니다.

아이를 찾으러온 소영(이지은)은 상현과 동수와 함께 아이를 직접 입양시키는 브로커로 활동하는데요.

아이의 얼굴을 평가하는 구매자(?)이자 입양을 원하는 부모에게 거세게 항의합니다.

상현과 동수는 이렇게 조율해 가는 것이라고 하지만 소영은 시가(?) 천만원보다 싸게 후려치는

그들이 맘에 들지 않습니다.

그리고 이 인신매매를 지켜보는 사람들이 있는데요.

바로 잠복수사중인 형사들입니다. 배두나와 이주영씨가 연기하였구요.

제 3자의 관점에서 소영의 안타까운 사정을 듣고, 또 이들을 따라다니면서 그들의 사정에 공감합니다.

그리고 이야기는 세탁소를 운영하는 상현의 세탁소 봉고차량에서 많은 씬이 촬영되는데요.

상현에게 부서져가는 봉고차는 그의 삶의 원동력이자, 마지막 남은 자존심입니다.

그래서 트렁크를 고치라는 동수의 말에도 동작만 하면 된다고 하고, 줄로 묶어서 가는 모습을 보여줍니다.

아마 상현은 잘못된 그의 삶을 트렁크를 묶는 줄처럼, 어떻게든 이어가려고 하는 것이죠.

그리고 보육원에서 탈출한 축구선수가 꿈인 해진!

아역인데 정말 당돌하게 연기를 잘합니다.

전작에서처럼 이 봉고차에 우성이네 가족(?)이외에 또다른 아이인 해진이 추가됩니다.

아이 매매 계획을 듣고 그 이야기를 하지 않는 조건으로 동행하게 되는데요.

입양해주면 안되냐는 당돌한 질문부터 정말 안타까운 사연을 가진 해진이지만

누구보다 씩씩하게 생활합니다.

상현은 원래 가족과 딸이 있었으나, 사업이 망해서 헤어진 것으로 보이구요.

전부인은 재혼하여 다시 가족을 이루는 것으로 나옵니다.

상현은 이들과 함께 소소한 행복을 '월미도'에서 찾고 있습니다.

전반적으로 느린 템포에, 잔잔한 전개라서 요즘의 트렌드와 맞지 않는 부분이 많았던 것 같습니다.

무엇보다 개인적으로는 응답하라 시리즈가 있던 80년대와 달리

현재의 삶, 특히 코로나 19 이후에는 이웃에 대한 관심이 없어진 한국 사회에서

브로커와 같은 다른 사람의 삶에 참견(?)하는 일명 오지랖이 넓은 사람들이 많지 않아서

조금 공감이 되지 않는 부분이 있는 것 같습니다.

하지만 모든 배우들의 연기가 탄탄했고, 정말 아이유가 아닌 배우 이지은을 보여주는 작품이라고 생각됩니다.

물론 그렇다고 해서 살인을 정당화 할 순 없겠지만,

그리고 이동진 평론가가 말한 것처럼

 

이 부분은 호불호가 많이 갈릴것 같네요.

그리고 요즘 나의 해방일지도 그러하고, 드라마와 영화에서

열린 결말로 끝나는 경우가 많은데요.

이번 브로커도 끝이 열린 결말이라 조금은 헛헛한 느낌이 드네요.

영화가 말하고자 하는 바는 알겠으나, 이게 일본과 한국의 감성차이라고 해야할까요?

무언가 미묘하게 공감이 되지 않는 부분이 종종 느껴졌습니다.

칸 수상작이라 너무 큰 기대를 해서 그랬나라는 생각도 조금 들었습니다.

현재 네티즌과 관람객의 평점도 엄청 높지는 않습니다.

주인공들의 스토리에 공감할 수 있는 그 무언가가 조금은 부족했다는 느낌이 들었습니다.

이들이 가족이 되어가는 이야기가 저에게는 조금 공감이 되지 않았는데요.

제 개인적인 점수는 3/5점 주고 싶네요.

그럼 즐거운 주말 보내세요.

반응형

'Life > Review' 카테고리의 다른 글

Hydro Flask 텀블러 후기  (4) 2022.06.13
왜오수재인가 4회 리뷰  (2) 2022.06.12
브로커 - 고레에다 히로카즈  (4) 2022.06.11
티멤버쉽 롯데시네마 T day 콤보 후기  (4) 2022.06.10
왜오수재인가 1화~2화 후기  (2) 2022.06.08
나의 해방일지 결말 리뷰  (4) 2022.05.30

next article thumbnail image
다음 글 추천
왜오수재인가 4회 리뷰
2022.06.12
복사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