반응형

최근 지인들에게 아래의 기사가 아주 핫한 이슈다.

바로 아래의 기사인데요. 일단 확실히 KBS 기자다보니 헤드라인을 아주 잘 뽑았다.

요즘 핫한 GOS와 그리고 삼성의 기술 우위라는 단어로 일명 '국뽕'을 자극한다.

하지만 이 기사를 냉정하게 살펴볼 필요가 있다.

 

'삼성의 기술 우위는 끝나버렸다' GOS 사태의 본질

ARM과 스마트폰 AP

먼저 이 기사를 살펴보기전에 ARM에 대한 정보를 알고 가셔야 합니다.

스마트폰에서 가장 중요한 부분은 AP, 컴퓨터로 말하면 CPU 부분을 설계하는 회사인데요.

스마트폰 CPU에서는 ARM이라는 이름을 빼놓을 수가 없습니다.

ARM은 영국의 반도체 팹리스 기업으로 스마트폰에서 가장 많이 사용되는

ARM 아키텍처(ARM architecture)를 설계하는 회사입니다.

ARM 아키텍처는 임베디드 기기에 많이 사용되는 RISC 프로세서이다. 

전자제품에 들어가는 CPU(Core Process Unit, 중앙처리장치)는 크게 CISC와 RISC로 나뉘는데요.

이 부분은 컴퓨터 아키텍처에 관한 내용으로 간단하게 설명하면, CISC는 컴퓨터에 들어가는 고성능의 칩셋이고

RISC는 전기를 적게 먹는 스마트폰에 들어가는 소형의 칩셋이라고 생각하시면 됩니다.

구분 CISC RISC
명령어 복잡 단순
호환성 높음 낮음
전력소모 높음 낮음
가격 비쌈 저렴
인텔, AMD 등 x86 ARM

그리고 이 RISC의 칩셋의 절대 강자는 ARM이고, 거의 모든 스마트폰의 칩셋은 ARM의 Coretex라는 설계도를

가지고 퀄컴, 삼성, 애플 등이 칩셋을 설계하는 것입니다.

아래는 스마트폰 칩셋을 설계하는 것을 간단하게 정리한 그림입니다.

[ARM 아키텍처를 활용한 칩셋들]

출시연도 적용 칩셋 µarch ISA
2021
A15, M2
Avalanche
ARMvx.x-A
Blizzard
2019 Exynos 9820
Exynos 9825
M4 ARMv8.2-A
2020 Exynos 9830 M5 ARMv8.2-A
2014 Tegra K1(T132) Denver ARMv8-A
2020 Snapdragon 888
Exynos 2100
Cortex-X1 ARMv8.2-A

삼성의 기술 우위 팩트체크

그럼 다시 기사의 내용을 한번 하나씩 살펴보도록 하겠습니다.

일단 스마트폰에서 기술 우위라고 하면 모든 사람들이 기본적으로 생각하는 것은 빠른 속도인데요.

이 CPU 부분에서 이 부분에서 삼성이 단 한번이라도 퀄컴이나, 애플을 이긴적이 있을까요?

1. 핵심 설계 분야는 삼성이 ARM을 탈피해서 독자 AP인 '몽구스'프로젝트를 시도했으나 실패했고 현재

ARM이 거의 독점을 하고 오픈소스로 RISC-V라는 프로젝트가 수행하나 점유율은 미미합니다.

2. 칩셋 설계 역량에서도 기사에서처럼 한번도 퀄컴 등 다른 회사를 이겨본적이 없습니다.

그리고 시장 점유율도 작년(21년)기준으로 타 사업자와 비교한다기 보다는 Other에 들어가는 편이 좀더 정확합니다.

그리고 실제 설계된 칩셋을 제조하는 파운더리에서도 후발주자인 삼성은 TSMC와는 기술력차이가 많이납니다.

무엇보다 최근 3nm 공정의 수율 차이가 극심하여 점점 그 차이는 커질 것으로 보입니다.

사실 저는 해당 기사를 보고 과연 어느 부분에서 삼성이 기술우위가 있었던 적이 있었나 라는 생각이 들었는데요.

실질적인 수치와 함께 기사를 작성했더라면 더 좋았을 것 같다는 생각이 드네요.

소프트웨어 부분의 삼성의 기술 우위

그러면 과연 소프트웨어 부분에는 삼성이 기술 우위가 있을까요?

애플은 독자 운영체제인 IOS를 아이폰 초기 출시부터 사용하고 있습니다.

삼성은 AP의 몽구스 프로젝트와 같이 '바다'라는 OS 프로젝트를 수행하였으나,

결국 가성비가 나오지 않아서 포기하였습니다.

삼성과 같이 메타로 이름을 바꾼 페이스북도 AR/VR 기기용 OS를 XROS로 독자 개발하려다가 결국

투자비용 대비 성능이 나오지 않아 포기한 사례가 있습니다.

삼성의 기술 우위 정리

사실 삼성이 스마트폰 개발에 있어서 기초과학 분야에 엄청난 기술력을 가진 기업이 아니기 때문에

기술 우위라는 단어자체가 기본적으로 성립하지 않습니다.

하지만 이번 GOS 사태는 이러한 기술적 부족함을 인정하고 이를 해결할 방법을 모색하는 것이 아닌

꼼수로 원가절감을 하다보니 이런 사태가 벌어지게 된 것입니다.

최근 가장 인상깊게 본 기사는 테슬라의 광고비와 R&D 비용의 비교였는데요.

테슬라는 다른 자동차 회사와 달리  광고비용을 하나 쓰지 않고 기술력(R&D)비용만 집행하여

전기차 부분의 1등이 되었습니다. 진정한 의미의 기술 기업인 것이죠.

비교에 현대차가 없는 것은 조금 아쉽네요. 현기차도 이제 아이오닉 등 전기차를 생산하고 있는데 ㅠ

이렇기 때문에 미국 언론들이 광고비를 1도 집행하지 않는 테슬라에 호의적이지 않습니다.

하지만 언론들이 부정적인 기사를 내더라도 제품자체가 뛰어나기 때문에 출시마다 품절이 됩니다.

그리고 테슬라의 광고는 아시다시피 트위터에 올리는 머스크의 트윗 하나하나입니다.

팔로워가 거의 8000만명에 가깝습니다.

삼성도 지금부터라도 마케팅에 소비되는 돈보다는 정말 기술적 우위를 가지고 싶다면

기술에 투자하는 것이 올바른 길이 아닐까 생각해봅니다.

그렇게 된다면 언제가는 정말 삼성이 기술 우위를 가지는 날도 오지 않을까요?

반응형

prev article thumbnail image
이전 글 추천
네이버 아이디 찾는 방법
2022.03.25
복사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