반응형

2021년 국세통계연보가 공개되었습니다.

국세통계연보

국세통계연보란?

국민의 국세행정에 대한 이해를 돕고 조세정책의 수립과 연구를 지원하고자 신규통계 8개를 포함하여 

총 546개의 통계 항목을 담은 「국세통계연보」를 해마다 발행하고 있습니다.

국세 통계 연보에는 126개 통계가 포함되며 주요 내용은 아래와 같습니다.

  • 종합소득세
  • 근로소득세, 연말정산
  • 외국인근로자 연말정산
  • 양도소득세
  • 종합 부동산세 

해마다 발행하기 때문에 변화량도 알 수 있고,

특히 재테크에 관심이 많다면 한번쯤 통계를 확인해보시는 것도 좋을 것 같습니다.

'20년 종합소득세 신고인원은 802만명이며 연말정산한 근로자는 1949만이라고 합니다.

종합부동산세 통계

종합부동산세(종부세) 결정세액은 전년에 비해 30% 늘었고, 결정인원도 1년새 25.7% 증가했다. 

작년에 집값 상승이 주요 원인이라고 합니다.

실제로 서울이 가장 인원이 많으며 39.3만명의 1조 1,868억원의 세액이 고지되었다고 합니다.

종부세

종부세 결정인원 가운데 주택분 대상자는 66만5000명으로 전년(51만7000명)에 비해 28.6%나 급증했다. 

이는 전체 종부세 대상자의 89.3% 수준이다. 

주택분 종부세 결정원인을 지역별로 보면, 서울이 39만1000명으로 가장 많았고 경기 14만7000명 등

수도권이 전체의 80.9%를 차지했다.

특히 작년에 공시지가가 현실화되고 종부세율이 올라가면서 폭발적으로 종부세가 올라간 것으로 판단됩니다.

금융소득 종합과세

또 의미있는 지표가 있는데요.

작년 코스피가 3000을 넘는 등 주식이 유래없는 활황이었는데요.

이에 따른 주식 열풍으로 금융소득이 2천만원 이상 초과자에 대해 부과되는 금융소득도 많이 증가하였습니다.

먼저 금융소득 종합과세자는 17만 9천명이라고 합니다. 전년대비해서 12.6%(2만명)이 증가되었다고 합니다.

금융소득 종합과세자의 평균 소득은 2억 7천만원 수준이었다고 합니다.

이 역시 전국평균보다 서울이 높았습니다.

근로소득자 통계

저와 같은 월급쟁이 근로자들이 가장 궁금해 하는 통계인 근로소득자 통계를 살펴보겠습니다.

20년 근로자의 평균 급여는 3,828만원으로 작년에 비해서 2.2%증가했다고 합니다.

그리고 총 급여가 1억원을 초과한 근로자는 91만 6천명이라고 합니다.

즉 연봉이 1억인 사람은 전체 연말정산 급여 소득자가 1949만명임을 고려하면 약 상위 4.7% 수준입니다.

그리고 평균급여의 1위는 놀랍게도 세종시가 4,515만원으로 1등을 차지하였습니다.

그 뒤를 이어서 서울과 울산 순으로 높았습니다. 가장 낮은 지자체는 제주도의 3,274만원이었습니다.

해당 자료에는 이외에도 다양한 통계를 확인할 수 있는데요.

국세통계 포탈에서 내용을 확인할 수 있습니다.

 

국세통계포털(TASIS)

타시스, 국세청이 제공하는 통계서비스, 국세통계조회, 세수, 소득세, 부가세, 법인세, 양도세, 상속세, 증여세, 사업자현황, 세금통계

tasis.nts.go.kr

 한번 국세통계포털에서 원하시는 내용을 한번 살펴보시는 것도 재미있을 것 같습니다.

그럼 즐거운 하루되세요.

반응형

복사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