반응형

어제 금융위원회에서 ‘금리 상승 리스크 완화형 주택담보대출'을 재출시했다고 안내했습니다.

주택담보대출이란?

대출은 크게 신용대출과 주택담보대출로 나뉩니다.

신용대출은 별도의 담보물 없이 대출을 받을 수 있으나, 대출한도가 낮고 금리가 높다는 단점이 있는데요.

이에 비해 담보대출(주택담보대출)은 주택을 담보로 하기 때문에, 대출 관련 서류가 많으나

대출 한도가 크고 이자가 낮다는 장점이 있습니다.

신용대출과 주택담보대출의 차이점은 아래의 표와 같다고 할 수 있습니다.

구분 신용대출 주택담보대출
한도결정 개인의 연간 소득 담보(주택)의 가치
금리 결정 개인의 신용도 대출 상품 금리
한도 적음 상대적으로 높음

그리고 이러한 주택담보대출은 이자 방식에 따라서 2가지로 나뉘는데요.

계속 같은 금리를 내는 고정금리형 상품과

시장의 변화에 따라서 변동금리형 상품으로 나뉩니다.

고정금리는 변동금리보다 이율이 더 높으나, 시중의 이율이 높아지더라도 고정형으로 내기 때문에 유리하고요.

변동 금리는 처음 이율은 낮으나, 금리 상승에 따라 이율이 계속 높아지는 리스크가 있습니다.

그리고 이번에 금융위원회에서 변동금리의 이런 단점을 해소할 수 있는

‘금리 상승 리스크 완화형 주택담보대출'을 재출시 하였다고 안내하였습니다.

금리상승 리스크 완화형 주택담보대출?

이 금리상승 리스크 완화형 주택담보대출은 21년 7월 15일부터 시중의 15개 은행에서 '특약'으로 가입할 수 있고요.

상품은 2가지로 구분됩니다.

  • 금리 상승을 연간 0.75%, 5년간 2% 이내로 제한하는 금리상한형 상품과
  • 금리 상승 시 원금 상환액을 줄여 총 원리금 상환액을 고정하는 월상환액 고정형 상품

으로 나뉘어서 출시되었습니다.

금융위원회의 보도자료에 따르면 금리상한형 주택담보대출 특약은

기존 대출 상품 가입자 및 신규 가입자가 모두 가입이 가능한데요.

기존 변동형 금리에 0.15% 수준을 추가하면 특약에 가입할 수 있습니다.

다만 금리가 급상승해야 이 특약이 효과가 있는데요.

최근 1년간 금리의 상승폭을 고려하면 주담대는 약 0.4% 수준, 신용대출은 0.7% 수준이 상승하였는데요.

이 경우에는 오히려 특약에 관한 이율이 더 높을 수도 있는 단점이 있습니다.

기사에서도 일반적으로 시장에서 금리가 가파르게 상승해야 이 특약이 효과가 있는데요.

현실적으로 금리가 이렇게 급격하게 상승하게 될 가능성이 높지 않아서, 이 특약을 많이 가입하지 않는다고 합니다.

실질적으로 고정금리 상품과 변동금리 상품의 이율 차이가 최저 0.4% 수준인데요.

금리 상승 리스크 완화형의 특약이 0.15%+@수준으로 정말 금리가 오른다고 생각한다면 특약보다

고정금리 상품을 가입하는 것도 한 가지 방법일 것 같습니다.

그리고 대출이자의 기본이 되는 Cofix의 지난 3년 기준을 보더라도, 변동이 2% 이상 일어나는 일은

쉽지 않을 것 같습니다. 

그렇기 때문에 이 특약은 계산해야 할 부분도 많고, 실제로 혜택을 보기 위한 대상이 그리 크지 않을 것 같습니다.

하지만 대출 시 이러한 특약도 확인하셔서 본인의 대출과 맞다면 적극적으로 활용해보는 것도 좋을 것 같습니다.

그럼 즐거운 하루 보내세요.

반응형

prev article thumbnail image
이전 글 추천
에스디바이오센서 공모 후기
2021.07.12
복사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