Dorulog
article thumbnail
구름을 버서난 달처럼 (2010)/ 이준익
Life/Review 2010. 7. 1. 21:39 댓글 0건

구름을 버서난 달처럼. 이 영화는 우리가 잃어버린 꿈에 대해서 이야기 하고 있다. 사실 보기 전에 왕의남자, 라디오스타의 이준익 감독이었기에. 또한 황정민, 차승원이라는 두 배우의 연기력을 믿었기에 많은 기대를 하고 본 작품. 놀랍게도 주인공은 두 배우가 아닌. 백성현이라는 배우일 줄이야. 현대판 사극이라는 별명을 가지고 나올 정도로 사극의 말투가 아닌 우리 현대말을 쓰는 사극이라. 보는 내내 그렇게 사극인 것 같다는 생각이 많이 들지 않았다. 그래서 그런지 이 상황이 현대의 정치를 풍자한다는 생각이 많이 들기도 했었다. 이루어 질수 없는 꿈을 꾸는 몽학이. 순수한 꿈에 탐욕이 생기게 되면, 결국 결말은 처참하다는 불변의 진리를 보여주고 있다. 이 영화에서는 스토리는 정말 구름을 벗어나지 못했는지, 처음..